뾰족하게 보기

애써(?) 감추지 말고, 드러냅시다!
등록일 2020.10.29 조회수 410

우린 늘 행복했었다.

집 앞에 놓인 상자들을 보면.

특히나,  당일 배송 상자는 더더욱.

 

택배기사 처우에 대한 여러 이슈가 터지기 전까지

사실 생각을 하지 못했다.

택배 기사님이 아니었다면

이 모든 걸  내가  직접

가고! 사고! 들고!

와야 했었다는 사실을.

 

택배 없는 삶은  상상도 할 수 없을 만큼

<택배 공화국>에 살고 있는 우리

 

집 앞까지 편리함을 배송해주는

그 분들에 대한 감사함을

이제는 대놓고 드러내야 할 때가 아닌 듯 싶다.